추천할 때는 제일 좋은 것 하나면 된다

박다롱 · 토스코어 Product Designer
2023년 3월 23일

제품을 만들 때, 사용자의 고민을 덜어주는 것이 중요해요. 여러 선택지 중에서 고민하다 보면, 쉽게 이탈하게 되니까요. 사용자에게는 너무 많은 선택지보다, 최고의 선택지 하나가 더 좋을 수 있어요.

그렇다면 어떤 것이 최고의 선택지일까요? 혜택이 가장 좋은 것? 다른 사람들이 많이 쓰는 것? 나와 관련이 있는 것? 카드혜택추천 서비스에서 직접 실험하고 발견한 선택지를 알려드릴게요.

카드혜택추천은 이름 그대로 체크/신용카드를 혜택에 따라 추천해주는 서비스예요. 사람들이 많이 쓴 순위를 보여주기도 하고, 혜택 종류별로 보여주거나, 사용자의 소비 내역을 분석해서 딱 맞는 카드를 추천해주기도 해요.

문제

카드혜택추천은 이미 잘 운영되고 있는 제품이었어요. 카드 혜택 TOP 10에서 많은 사용자분들이 좋은 카드를 발급받았고, 매출에 큰 기여를 하고 있었어요. 꾸준한 매출로 기초 체력이 좋은 제품이라고 할 수 있죠. 하지만 폭발적인 성장을 위해서는, 이 기초 체력 위에 좀 더 튼튼한 체력을 더 쌓아올려야 했어요. 그래서, 새로운 카드 신청 맥락을 찾기로 했죠.

가설

저희는 이전에 최고의 카드를 추천해주기 위해서 여러가지 실험을 했었어요. 그 중 ‘카드 혜택 TOP 10’으로 전달했을 때 신청율이 가장 높았기 때문에, 그 화면을 유지하고 있었죠.

그런데 지표를 살펴보니, (어쩌면 당연하겠지만) 그 중에서도 1위 카드의 신청율이 압도적이었어요. 카드 이벤트 혜택이 가장 좋기도 했고, 1위라는 단어 자체도 매력적인 요소였던 것 같아요. ‘1위’ 혹은 ‘1등’이라는 단어가 신뢰감과 검증된 느낌을 준다는 생각이 들었어요.

그렇다면 다른 카드 신청 화면에서도 ‘1위’를 적용해볼 수 있겠다 싶었죠.

해결책

먼저 토스 홈에 노출되는 배너 문구를 실험했는데, ‘1등 카드 확인하기’의 클릭율이 20%p 높았어요. 아무래도 나에게 딱 맞는 카드라는 게 추상적으로 느껴지기도 했을 것이고, 1등이라는 단어가 후킹하게 느껴졌던 것 같아요.

다음으로는 카드 순위를 보여주며 추천하는 A안과, 1위 카드 한 개만 보여주는 B안를 비교해보기로 했어요. 저는 당연히 순위를 보여주는 A안이 이길 거라는 생각을 했어요.

결과

제 예상과는 다르게 한 개만 보여준 B안이 카드 신청 전환율이 더 좋았어요. 여러개의 카드를 제안하게 되는 경우, 사용자들이 더 많이 고민하게 되었던 것 같아요. 결국 핵심은 선택지를 한 가지만 주는 것이었던 거죠.

(* 사실 각각 컨셉에 맞는 화면을 구성하느라 실험의 변수가 잘 통제되어있진 않았어요. 지금이라면 더 좋은 실험을 설계할 수 있을텐데, 하는 생각도 드네요! )

적용해보기

여러 가지 상품을 추천하는 제품이 있다면 한 개만 강조해보는건 어떨까요? 가장 좋은 선택지를 골라 사용자의 고민을 줄이면, 이탈이 줄어들 거에요.

가장 좋은 선택지처럼 보이게 아이디에이션하는 방법을 알려드릴게요.

  • 사회적 증거를 들어 신뢰감을 준다.
    • 토스 회원들이 가장 많이 구매한 상품이에요.
    • 지금까지 3만명이 구매한 상품이에요.
    • 리뷰 평점이 가장 좋은 상품을 소개할게요.
  • 사용자의 정보를 활용한다.
    • 매일 카페를 가는 김토스님, 카페 할인되는 카드를 만들어보세요.
    • 30대 여성에게 가장 인기있는 원피스예요.
    • 송파구에 사는 김토스님, 송파구 방문 1위 맛집이에요.
댓글 0댓글 관련 문의: toss-tech@toss.im
연관 콘텐츠
㈜비바리퍼블리카 Copyright © Viva Republica, Inc. All Rights Reserved.